본문 바로가기
‘박유천 ♥’ 황하나, “변하도록 노력할게요”→“에휴, 나 혼자 그냥 살게요” 새벽 태도 돌변
입력 2017-07-18 06:52   

박유천이 기습적인 사과문이 화제인 가운데, 예비 신부 황하나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17일 박유천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게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같은 날 여자친구 황하나도 장문의 글을 남겼다. 황하나는 네티즌이 지적한 노래방 타이밍에 대해 해명했고, 악플과 따가운 시선으로 인해 힘들게 지내고 있음을 토로했다.

황하나는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그리고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트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까 맘껏 푸세요. 제가 전부 다 받아드릴게요. 근데 인스타 댓글에 공개적으로 악플 다시면 다 차단할게요. 저희 가족들도 보고 제 주변 사람들도 보고 다 보니까 그것만 이해해 주세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는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황하나는 불과 5시간 만에 태도를 바꿨다. 이전에 올린 장문의 글은 삭제했고, 다시 새롭게 글을 남겼다.

황하나는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라며 또다시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젤 쓸데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고 적었다.

또 자신과 남자친구 박유천을 비난하는 이들을 향해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고 남겼다. 이어 "욕도 관심이에요. 무관심이 제일 무서운 거 같아. 진짜 팩트는 행복한 사람들은 절대 숨어서 막말 안 하고, 남 신경 안 쓴다는 거 ㅋㄷ"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유천은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며 소집해제인 오는 9월 황모씨와 결혼한다. 박유천의 예비신부는 황화나씨는 3세 연하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