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IP 경호 1인자' 변정길, 클로이 모레츠 근접 경호 "작별 뽀뽀 받았다”
입력 2020-06-02 20:45   

▲'비디오스타' 변정길(사진제공=MBC에브리원)
VIP 경호 1인자 변정길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다.

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한국연예제작자 협회 김영진 회장, 전 한국전기공사협회 장철호 회장의 개인 경호를 전담으로 하는 재계 VIP 경호의 1인자 변정길 경호원이 출연해 경호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변정길은 기업 회장님들의 경호를 시작할 수 있었던 특별한 일화에 대해 공개했다. 콘서트장에서 VIP 의전을 맡았던 그에게 한국연예제작자 협회 김영진 회장이 명함과 함께 스카우트 제의를 건넸다. 변정길은 본인만의 경호 철칙으로 “전화가 2번 이상 울리기 전에 받는다”라고 전하며 그만의 투철한 직업정신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그는 세계적인 톱스타 클로이 모레츠 내한 당시 그녀의 근접 경호를 맡은 바 있다. 두 번째 내한 당시 클로이 모레츠는 변정길에게 “이번에도 만나게 되어 반갑다”라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귀국을 앞둔 클로이 모레츠에게 작별 뽀뽀를 받았다”라며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깜짝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변정길은 본인만의 경호 필살기로 ‘발차기’를 언급, 특수 제작한 송판 18장 발차기 격파에 도전했다. 어마어마한 두께에 MC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