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뷰] 현빈 "늘 새로운 연기에 도전, 관객과 '협상'이죠"
입력 2018-10-03 20:25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사진=CJ엔터테인먼트)
늘 새로움을 갈구하는 배우 현빈. 데뷔 후 첫 악역 도전으로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새로운 매력을 채워넣었다.

현빈은 지난달 19일 개봉한 영화 ‘협상’에서 유능한 협상가인 서울지방경찰청의 하채윤 경위 역을 맡아 열연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인질범 민태구(현빈)에 의해 발생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벌인다는 내용의 범죄 오락 영화다.

현빈은 인질극을 벌이게 되는 무기밀매상 민태구 역을 맡아, 생애 첫 악역 주연으로 활약했다. 대한민국 대표 ‘로맨스 장인’으로 큰 사랑 받고 있는 현빈의 악역이라니,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다. 그 역시 첫 악역 도전에 대해 “재미있었다”며 “욕설이라든가 평소 쓰지 않는 말도 쓸 수 있고 내멋대로 행동 해도 뭐라고 안 하고.(웃음) 연기할 때 자유로운 게 있더라”고 매력적인 시도였음을 전했다. 실제 현빈은 극중 갑작스럽게 소리를 지르거나 욕설을 하는 연기를 통해 눈 하나 깜빡하지 않고 사람을 죽이는 극악무도한 악인 캐릭터를 확실히 표현해냈다.

캐릭터 표현에 있어서는 좋은 시도였지만, 평소와는 전혀 다른 이미지의 연기에 걱정도 있었다고. “욕설 연기에 대해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러나 태구 입장에서는 뗄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했다”고 과감한 연기 변신의 이유를 전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렇듯 평소 이미지와 전혀 다른 성향의 악인을 표현하기 위해 디테일에 있어서도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 “캐릭터를 처음 구상할 때 영화의 결말이 나기 전까지 도대체 얘는 어떤 사람일까 하는 것에 궁금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옷차림에 있어서도 그동안 제게서 안 보였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첫 등장에는 꽃무늬 셔츠를 입었고 초반부 계속 샌들을 신었다. 이외에도 태구가 앉아있는 의자나 라이터 등 소품들도 태구를 더 잘 표현하기 위해 감독님과 상의해 바꾸기도 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현빈의 ‘협상’ 출연은 첫 악역 주연이라는 점 뿐만 아니라 이원촬영이라는 생소한 촬영 방식, 더불어 영화를 연출한 이종석 감독의 첫 장편영화라는 점에서도 놀랄만한 결정이었다. 그러나 현빈의 생각은 달랐다. “전작인 ‘꾼’으로 함께한 장창원 감독 역시 입봉작이었다. 모든 감독님들이 다 입봉 시기가 있지 않나. 신인 감독님들 중 다양하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표현방법을 가지신 분들이 분명 있다”며 “처음 영화를 하는 감독님들과 함께하는 재미가 있다”고 밝혔다.

‘협상’ 역시 그런 새로움에 끌렸다고. “그동안 국내에 협상을 내세워 끌고 갔던 영화가 없다”며 “촬영 방식도 기존 관객분들이 다른 관점에서 보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마음에 들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협상’은 민태구와 하채윤의 협상 장면이 극의 핵심인 만큼, 생동감을 살리기 위해 이원촬영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빈은 “기존 영화가 보통 서로가 안 보이는 신을 찍을 때 한 명을 먼저 찍고 그 녹화분을 보면서 상대 배우가 연기하는 것과 달리, 우리 영화는 실제로 다른 공간에서 동시에 카메라를 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니터를 보면서 연기한다는 게 처음 해보는 방식이라 걱정도 됐다. 실제 사이즈의 배우가 아니고 호흡이나 동작도 모니터를 통해 봐야하니, 초반에는 이질감이 들기도 했다”며 “그렇지만 아예 라이브 연기를 보지 않고 하는 것보다 훨씬 낫더라. 결론적으로도 이 영화에 잘 맞았던 촬영 방법인 것 같다”고 만족스러움을 나타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어느새 데뷔 15년차.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거쳐 명절을 책임지는 톱 주연배우로 올라섰다. 지난해 780만 관객을 넘기며 영화 ‘공조’로 설 연휴 극장가를 휩쓸었던 데 이어, 올해 ‘협상’ 역시 추석 개봉으로 관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것. 그만큼 책임감도 크다. “영광이고 기분이 좋다”면서도 “저 역시 배우로서 여러분들한테 여러 모습을 통해 협상을 하고 있다. 만족하는 분도, 실망하는 분도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치열하게 싸우게 된다. 주인공이라는 타이틀도 있고, 많은 분들이 재밌게 보고 가셨으면 하는 마음이 커 그만큼 책임감이 느껴진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치열하게 싸운다’는 스스로의 표현대로 현빈은 정상의 자리에서도 늘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관객들과 ‘협상’을 시도하는 천생배우다. 올해만 해도 범죄오락물인 ‘협상’을 선보인 데 이어 10월 액션 사극 ‘창궐’, 12월에는 증강현실을 소재로 하는 미스터리 로맨스 드라마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대중과 만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현빈은 “매번 다른 것을 찾다보니까 자연스럽게 그렇게 된 것 같다”고 이유를 전하며 “작품을 고르는 기준은 시나리오가 우선이다. 제가 끌리는 이야기를 어떻게하면 더 끌리게 표현할까 고민하는 시간이 힘이 된다”고 전했다.

  •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 1. 비투비 육성재
    2. 엑소 도경수
    3.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