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송민재 입양 확정 판결...가짜 친아빠 등장에 위기
입력 2019-09-11 21:08   

▲이영은(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앞에 송민재의 친아빠라고 주장하는 이가 등장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서여름(송민재)의 친아빠라고 주장하는 사람 때문에 당황한 왕금희(이영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수상한 남성이 왕금희 집 앞에 있었다. 그는 "내가 내 아들 얼굴 한 번 보겠다는데"라며 화를 냈다. 이어 "소송 걸면 내가 이기는 게임인 거 알고 있죠? 법정에서 봅시다"라며 큰소리치고 자리를 떠났다. 그러나 그는 한준호(김사권)가 고용한 사람이었다.

한편, 왕금희는 법원으로부터 서여름의 입양확정 판결을 받았다. 그는 이후 변호사를 찾아가 친부의 등장과 관련해 고민을 상담했다. 변호사는 "오늘 입양확정 판결을 받았다고 했죠? 1년만 됐어도 좋았을 텐데"라며 "아이와의 애착관계가 아직 형성되지 않았다는 판례가 있다. 자칫 불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