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한국의 동네 서점은 변신 중
입력 2019-11-19 23:30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 프리젠터 장동건(사진제공=JTBC)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가 한국의 동네 서점들을 찾았다.

19일 오후 11시 방송된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에서는 종이책 중심의 서점 문화를 다시 부흥시키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변신을 꾀하고 있는 한국의 동네 서점들을 방문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장동건이 프리젠터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전쟁을 피해 부산으로 피난 온 사람들이 생계를 위해 모여들며 시작된 보수동 헌책방 거리, 7080 청춘들과 함께 자리를 지켜 온 서울 혜화동 ‘동양서림’, 문학인들의 감성 놀이터가 됐던 속초 ‘동아서점’ 등 오랜 시간 사회와 호흡하며 지역 명소가 된 서점들이 소개됐다.

또 대형서점의 거대 자본력 공세에 도전장을 내민 독립 서점들도 조명했다. 진주를 고향으로 둔 사람들에게 자부심이 되어 준 ‘진주서점’, 부산 청소년들의 인문학 성지와 같은 ‘인디고 서원’ 등 책의 놀라운 저력을 증명하고 있는 지역 서점을 찾았다.

4부작 다큐멘터리로 방송된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는 100여 년 또는 수십 년 동안 역사를 이어 온 중국-프랑스-일본-한국의 명문 서점들의 운영 비결과 그들이 사회 변화에 기여하고 있는 바를 조명했다. 배우 장동건이 내레이션에 참여하고 및 1부와 4부의 프리젠터로 나서 화제를 모았다.

▲'2019 차세대 미디어대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백 투 더 북스'(사진제공=JTBC)

한편,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는 지난 13일 열린 '2019 방송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9 방송콘텐츠 대상' 시상식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2019 차세대 미디어 대전' 개막식에서 진행됐다. 앞서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는 2018년 KCA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우수상을 수상하며 정부지원 제작지원작에 선정된 바 있다.

장동건은 "서점주들이 가지고 있는 철학들이 한국의 많은 분들에게 전해질 수 있게 되어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백 투 더 북스'와 오랜 시간 노력을 하신 분들에게도 이번 상은 힘 있는 도전이 되었다. 책에 대한 우리 가정과 사회, 주변의 많은 관심이 높아지길 바라며 앞으로 더 나은 문화적 교류도 이어지길 기대한다"라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백 투 더 북스'를 연출한 김태영 PD 역시 "인문학 콘텐트인 '장동건의 백 투 더 북스'가 우리 사회가 어떤 길을 가야 하고, 우리가 어떤 삶을 살아가야 하는지 알려주는 등대 역할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백 투 더 북스'의 지향점인 4부 한국 편 역시 많은 시청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를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