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진영X전소니, '화양연화' 뜻처럼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에 날아든 충격적인 소식은?
입력 2020-05-23 21:00   

▲'화양연화' 박진영, 전소니(사진제공=tvN)
박진영과 전소니가 '화양연화' 뜻처럼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중 뜻밖의 비극을 맞닥뜨린다.

23일 방송되는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전소니(과거 지수 역)가 군복무 중인 박진영(과거 재현 역)의 면회를 가 잠시나마 즐거운 한때를 보낸다.

앞서 윤지수(전소니 분)는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의 계속된 반대와 좌절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이 계속해서 한재현(박진영 분)을 향한 사랑의 감정을 키워나갔다. 결국 윤형구의 조치로 강제 징집돼 입대하게 된 한재현과 편지로 마음을 전하며 기다리는 윤지수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과거 두 남녀의 풋풋한 사랑이 무르익으며 설렘을 안기는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윤지수와 한재현이 면회 데이트를 한다. 한재현과 윤지수는 사랑이 듬뿍 묻어나는 시선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여느 청춘 연인들처럼 행복한 시간을 보내 흐뭇한 웃음을 짓게 만든다.

하지만 다정한 한때도 잠시, 윤지수는 전화를 받고 심각한 표정으로 변하자 한재현이 놀란다. 넋이 나간 윤지수의 표정에서 위기감마저 느껴져 이들이 겪을 시련에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이 날은 윤지수의 생일로, 행복한 하루를 맞이해 꿈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두 사람에게 갑작스레 닥친 비극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