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나틱스 관계자, 스태프 문제 발언 뒤늦게 도마 위에 올라…여론 뭇매
입력 2020-09-17 02:02   

▲파나틱스 브이라이브 캡처

걸그룹 파나틱스의 브이라이브 도중 스태프로 추정되는 남성의 발언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파나틱스는 지난 7일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멤버 도이가 그린 그림을 받을 팬들을 뽑는 내용의 방송을 했다.

파나틱스 멤버 4명은 지난 7일 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팬들 가운데 멤버 도리가 그린 그림을 받을 사람을 추첨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멤버들은 소파에 앉아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댓글을 보며 팬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이들 모두 짧은 치마를 입고 있었으며, 무릎 담요를 덮지 못한 두 명의 멤버에게 한 스태프가 점퍼를 건넸다.

그러나 이때 한 남성 관계자가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리냐. 넌 바보냐"라고 다그쳤다. 이에 멤버들은 다리를 덮은 점퍼를 치우고 방송을 이어갔다.

뒤늦게 이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알려지면서 팬들을 포함한 누리꾼들이 남성 관계자의 말을 비판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