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의 참견2’ 김숙 VS 한혜진, 참견러들의 각기 다른 조언 '눈길'
입력 2019-07-10 15:48    수정 2019-07-10 16:36

김숙과 한혜진의 설전(?)이 폭풍 재미와 감동을 줬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47회에서는 확신을 주지 않는 연인 때문에 고민중이라는 사연녀가 등장했다. 그의 의견에 참견러들은 각기 다른 생각을 내놓으며 불꽃튀는 토론을 벌였다.

사연녀는 사랑하지만 확신을 주지않는 남자친구 문제로 결국 이별의 문턱에 서게 됐다고 언급했다. 비밀 사내 연애중인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생각차이로 힘들고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40살 워커홀릭 사연녀에게 찾아온 늦사랑, 성공은 했지만 이젠 누군가에게 정착하고 싶어진 여자와 고민녀에게 모든걸 버리고 오라고 하기엔 욕심이라고 생각하는 남자가 서로의 결핍을 자극해 결국 갈등을 폭발시켰다.

결혼 얘기만 하면 피하는 남자에 혼란스러워 하는 고민녀의 모습은 보는 더욱 몰입시켰고, 참견러들 역시 깊게 이입해 다채로운 의견을 쏟아냈다. 특히 참견러들은 사연과 쏙 닮아있는 자신의 과거를 고백해 안방극장의 공감을 자아냈다.

김숙은 “사랑의 결실이 결혼이라고 생각 안한다”며 사연 속 남자에게 공감했다. 반면 함께 하자는 확신도 결혼도 이야기 하지않는 남자친구 때문에 불안해하는 사연녀에 한혜진은 “당신과 미래를 생각하고 있지 않아요”라며 김숙과 정반대의 의견을 전해 참견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서장훈 역시 “생각하는 방향이 같지 않다면 하루라도 빨리 접으세요”라며 현실적이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김숙과 한혜진은 비슷한 듯 서로 다른 모습으로 매주 흥미진진함을 선사하고 있다. 개성 만점, 남다른 연애관으로 시청자들의 무한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는 이들의 활약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리얼한 연애 이야기와 참견으로 시청자들의 가슴 속 로맨스를 파괴할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