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리학' 매진 박시후, 훗날 '명성황후' 민자영(박정연)과 마주(바람과 구름과 비)
입력 2020-05-30 23:00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사진제공=TV조선)
박시후가 훗날의 명성황후와 마주한다.

30일 방송된 TV 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박시후(최천중 역)가 우연히 마주한 박정연(명성황후 민자영 역)의 관상을 유심히 관찰한다.

지난 방송에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아버지의 죽음 이후 속세를 떠나 명리학에 매진했다. 이후 자신의 인생을 망가뜨린 악한 자들에 대한 복수심을 가지고 한양에 도착, 운명을 꿰뚫어보는 역술가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사진제공=TV조선)
이날 방송에서는 최천중과 훗날의 명성황후인 민자영(박정연 분)의 만남이 이루어진다. 무엇인가 알아본 듯한 최천중이 그녀의 얼굴을 뚫어져라 바라보는가 하면, 돈과 약재까지 건넨다.

그런가 하면 민자영은 앞서 귀한 관상을 가지고 있는 것과는 다르게 잔칫집의 음식을 훔쳐가거나, 초라한 행색을 보이는 등 왕가의 일원이 될 사람과는 거리가 먼 것으로 보여 어떻게 황후의 자리까지 올라갈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봉련(고성희 분)은 이미 민자영이 왕재라는 것을 알아보고 김병운(김승수 분)의 감시를 피해 그녀를 다시 찾아내려 고군분투 했다. 후일에 자신이 민자영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렇듯 앞으로 펼쳐질 권력싸움에 민자영이 핵심 키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여,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짜릿한 스토리가 안방극장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댓글